Tag Archives: entertainment

Spooky K-Drama Picks To Get You In The Mood

In the mood for a spooky K-Drama treat?orange marmalade cnblue jong hyun

For October brings us Halloween, an official American milestone of autumn and a nudge onwards in our ascent to the creeps-up-on-me-every-year holiday season.

Find my top picks here.


Advertisements

Cold Nights, Hot KDramas: Top Picks, February 2015

So you loved Misaeng, beginning to end. Maybe you saw My Lovely Girl (Rain’s comeback drama), Birth of a Beauty, or caught up with Gong Hyo Jin’s It’s Okay, That’s Love. And now there’s a huge hole in your kdrama-watching calendar.

kdrama

It’s February and still below freezing outside, which makes me want to curl up in bed until the snow thaws and the sun’s rays are bright enough to burn a hole into my brain.

Don’t fret. It’s the perfect time to check out the latest crop of kdramas!

Having trouble sifting through it all? Here’s the best of what I’m watching now:

Top 3 Dramas: February 2015

Kill Me Heal Me

Kill Me, Heal Me
Episodes: 20
Airs: Wednesday-Thursday, January 7 – March 12, 2015.
Network: MBC
Writer: Jin Soo Wan (The Moon That Embraces The Sun)
Cast: Ji Sung, Hwang Jung Eum, Park Seo Joon, Oh Min Seok.

Premise: A rich illegitimate son’s (Ji Sung) dissociative identity disorder (aka multiple personality disorder) surfaces as he returns home to begin his corporate life. Throw in a newbie psychiatrist (Hwang Jung Eum) and her bestselling novelist twin brother (Park Seo Joon), who is investigating his own birth ties to the beleaguered heir.

The gist: Ji Sung’s seven personalities are a scream. (And Hwang Jung Eum, ever the damsel in distress, does a bit of screaming indeed.) Park Seo Joon a welcome talent onscreen, a fun brother-sister chemistry adds to the dynamic.

KMHM personalities collage

From the first episode, you’ll be dying for more.  (If you can get past the horrible overacting in English, you’re in for a real treat!) Ji Sung’s Shin Se Gi rocks out in guyliner and sexy scene-stealing lines – the bad boy look – looks good on him.

Park Seo Joon

This one had an oddly likable blend: it was campy, ridiculous, creepy, sexy, and completely fun! Wastes no time getting us swept away into the story – you’ll be hooked from the very first two episodes. Can’t remember the last time I laughed so hard.

Heart To Heart

Heart To Heart
Episodes: 16
Airs: Friday-Saturday, Jan 9 – Feb 28, 2015.
Network: tvN
Writer: Lee Jung Ah
Cast: Choi Gang Hee, Chun Jung Myung, Lee Jae Yoon, Ahn So Hee.

Heart To Heart

Premise: Psychiatrist treats a woman with anthrophobia, a particular illness which includes severe blushing. Psychiatrist encounters a mental block preventing him from treating patients. Throw in a cop in love with Miss Anthrophobia, a very dysfunctional family, and keeping your moonlighting jobs a secret from each other.

phone helmet Heart To Heart

This was the biggest surprise of them all. It was, firstly, a refreshing storyline with unique characters. Cha Hong Do has a part-time gig as an assistant to a retired (but uneducated) aristocrat. Oh, yeah: she also disguises herself as an old grandma (pretty well, too) at this particular job, grey-haired wig, hunched posture and all. Lee Jae Yoon plays the cop (big surprise) super sweet on Hong Do.

cups heart to heart

The gist: great pacing, solid characters, and the drama offers insight and sensitivity surrounding mental illness. Bonus: watching men bicker in jealousy is devilishly adorable.

Ho-Goos-Love

Hogu’s Love aka Fool’s Love
Episodes: 16
Airs: Monday-Tuesday. February 9 – March 31, 2015.
Network: tvN
Writers: Yoo Hyun Sook (web comic), Yoon Nan Joong (Flower Boy Ramen Shop)
Cast: Choi Woo Sik, UEE, Lee Soo Kyung, Im Seul Ong, Lee Si Un.

Premise: Hopeless Poindexter Ho Gu (Choi Woo Sik) crosses paths with his crush from high school, who is now a professional swimmer (UEE).

I was skeptical of this one – the synopsis sounded too cheesy for my taste. Bumbling guy’s journey of love? Baby-faced Choi Woo Sik, whose credits include Fated To Love You and Pride and Prejudice, takes on his first leading role.

Hogu's love 2 collage

The gist: Pure fun.  Nerdy, awkward guys can make the best onscreen characters.

Worth it to catch smart, sassy Kang Ho Kyung, Ho Gu’s sister (played by Lee Soo Kyung). She’s the one dropping knowledge on her brother and his knucklehead friends about girls and that whole dating game. Lee Si Un, as one of Ho Gu’s hopeless friends, you may know from the cherished drama Answer Me 1997.

Honorable Mention:

Healer

Healer
Episodes: 20
Network: KBS
Writer: Song Ji Na (Faith, What’s Up)
Cast: Ji Chang Wook, Park Min Young,  Kim Mi Kyung, Yoo Ji Tae, Oh Gwang Rok, Jo Han Chul.

The drama just wrapped (marathon alert!).

healer collage

Premise: an elusive courier and brooding loner-type (Ji Chang Wook) gets framed for a crime and falls for a spirited entertainment reporter. Quest for unraveling his father’s death, old school revolutionaries, childhood crush, et cetera. A mix of spy/superhero/romance, all rolled into one.

Screen shot 2015-02-16 at 9.38.46 PM

The gist: cool, action-packed, and Ji Chang Wook never looked so good. (Apparently he was in The Bachelor’s Vegetable Store, where I barely noticed him. What with all those bachelors. And all those vegetables.)

Happy Kdrama watching, folks!

한국 언론은 연예인들에게 왜 관대하지 못할까?

[view the original post in English]

Merriam-Webster 사전에 따르면, 영어로는 사람을 놀랍거나 슬프게 하는 비도덕적이거나 불법적인 행위들을 ‘스캔들’이라고 한다.

그러나 한국 언론에서는 도박, 음주, 그리고 연예인들의 열애설등 부정적인 시선으로 비판받는 행동들을 일컬을때 ‘스캔들’이라는 단어가 사용된다.

Heirs, a television drama [Photo: http://couch-kimchi.com/2013/10/05/heirs-poster-woo-bin-stills-bts-and-other-goodies-to-tide-us-till-the-premiere/}
Heirs, a television drama [Photo: http://couch-kimchi.com/2013/10/05/heirs-poster-woo-bin-stills-bts-and-other-goodies-to-tide-us-till-the-premiere/}

세계로 뻗어나가는 아이돌 그룹과 뮤직비디오, 중독적인 드라마, 패션 아이콘, 그리고 영화까지 .. 재미와 자유로움을 갖춘 한국 엔터테인먼트는  겉으로 보기엔 잘 성장하고 있다.

BIGBANG performs onstage. [Photo: http://www.hancinema.net/korean-group-big-bang-performs-at-singapore-formula-1-33884.html%5D

그와 함께 연예인들을 향한 비판적인 악플 문화도 자라나고 있다. 최근 영화 ‘찌라시: 위험한 소문’ (2014) 은 언론의 선정주의에 대해서 보여주고 있다.

한국의 작품들을 보면 진보적일 수 있으나 아직도 금지되는 음악들이 있고, 인터넷은 항상 감시를 받고 있으며, 비판적이다). 한국 문화는 존중과 효도의 전통 교리에 큰 중심을 두고있다. 그리고 사람들의 대화 안에서는 오랜 역사간 지켜온 경칭을 찾을 수 있다. (동양의 유교 문화).

그런데 왜 한국 언론은 연예인들에게 무척 비판적인가? (때로는 악질적인 팬클럽을 포함해서도 말이다.) 연예인들은 직접적으로 그리고 간접적으로 그 나라의 문화, 언어, 예능, 그리고 경제를 전세계적으로 알린다.

[Photo: http://musicbookingagency.wordpress.com/2013/09/23/finding-celebrity-contact-information/]

연예인들은 사생활까지도 속속들이 볼 수 있는 요즘은 그들의 인기가 많아질수록 더욱 심하게 비난 받는 것 같다.  음악, 연기, 패션, 그리고 몸매 등 그들이 하는 모든 것을 관심을 받고, 또한 굉장히 비판을 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연예인들은 평범한 삶을 포기해야 할 것이다.)

뉴스는 연예인들의 사생활에  한층 더 깊이 파고 들어가고 비판한다. (하다못해 연예인의 소화불량도 뉴스거리가 된다.) 나 혼자만 이 부분을 공감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런 민감한 부분까지 공략하는 것이 더 많은 신문을 팔수 있고 인터넷으로 사람들을 끌어들일수 있다고 생각하는것인가?

물론 한국은 지난 세기에 많은 일들을 겪은 나라이다. (독재, 군대, 전쟁, 남북관계 등등) 이제는 많이 바뀌고 있으며 성숙해지고 있지만 일본과의 관계처럼 아직도 예민한 부분이 있다.  아직까지 언론이 자유롭지는 못하다. 심지어 노래 가사나 정치적 아이디어를 담은 예술작품에서도 말이다.

2010 film The Man From Nowhere. [Photo: IMDB]
2010 film The Man From Nowhere. [Photo: IMDB]

한국 언론은 창조적 자유를 얻기위해 문화적인 어려움이 있는 것일까? 음악과 TV쇼들은 결국 예술적 표현의 형태이고 번화한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이를 보여주는 증거이다.

한국 매체의 헤드 라인을 만든 소위 스캔들로 예를 들어보자 :

[Photo: DramaFever]
Park Bom, from kpop group 2NE1. [Photo: DramaFever
  • Baekhyun, from EXO-K. [Photo: Pinterest]
    Baekhyun, from EXO-K. [Photo: Pinterest
    그리고 연예인들의 열애설이 있다. (위의 ‘스캔들’의 두 번째 정의 참조) 평범해야 하는 두 사람의 만남이 주의받고 이어 루머로 사방 팔방 퍼져나가는 이유가 뭘까?  케이팝 소년 그룹 EXO-K의 멤버 백현이 소녀 시대 멤버인 태연과의 열애설을 인정하였다. 그리고 백현은 심지어 둘의 만남에 대해 사과했다. 그의 팬들은 생방송 음악 프로그램에서 그를 ‘배신자’라고 부르고 호출하는 의지 죽겠네, 심지어 그를 그룹에서 퇴출시킬 것을 요구했다. (그의 팬인데도 불구하고 왜 이렇게 까지 왜 이런 독설을 하는 것일까?)
  • 이 다음은 무엇일까?

이런 기자들의 행위는 스토커로 이어지는 길을 걷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 또한 유명스타들의 세부 가십생활까지도 알고 싶어하는 끊임없는 대중들의 욕망에 대해 생각해봐야 할것같다.

이런 연예인들에게 남은 희망은 무엇인가? 파파라치가 그들을 포기해 주기만을 기달려야 하는 것인가? 

Pop group BEAST performs on the live music show Inkigayo. [Photo: http://www.soompi.com/2012/08/12/beast-performs-beautiful-night-on-inkigayo-2/]
Pop group BEAST performs on the live music show Inkigayo. [Photo: http://www.soompi.com/2012/08/12/beast-performs-beautiful-night-on-inkigayo-2/%5D

방송인들이 대중을 즐겁게 할 수 있다면, 무슨 소용인가? 이건 너무 많은 부담감을 주는 것 이다. 연예인들은 대중에게 즐거움을 주며 각 작품에서 맡은 역을 연기하는 배우이다.

정치인들 선거 기간 동안 세게적 국가 대표들의 삶의 스타일을 시시콜콜 따지듯이 다루고 있다.

그 누구도 완벽하지 않다. 허점들만 찾으려고 파고들면 결국 찾을 수 있다. 그리고 그 누구도 당신을 만족시킬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연애를 하도록 허락하고도 본인 자신을 파괴하는 것과도 같다.

Jessica, from Girls' Generation. [Photo: Soompi]
Jessica, from Girls’ Generation. [Photo: Soompi]

새로이 떠오르는 연예인들은 그 누구의 심기를 건디리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 (대중, 연예기획사, 그리고 팬들).

정말 이 민감한 문화의 경어와 복잡성을 탐색하는 지뢰밭과도 같다. 난 이 도전을 받아들이는 자들이 정말 대단하다.

한국 연예인들은 마치 내일이 존재 하지 않을 듯 마음껏 연애했으면 좋겠다. 뭐 공개적으로는 말하지 않고..

[http://en.korea.com/blog/enter/k-pop/seungri-dishes-on-some-big-bang-stories-through-tvn%E2%80%99s-%E2%80%9Ctaxi%E2%80%9D/]
Seungri on TVN’s Taxi. [http://en.korea.com/blog/enter/k-pop/seungri-dishes-on-some-big-bang-stories-through-tvn%E2%80%99s-%E2%80%9Ctaxi%E2%80%9D/]

한국 언론과 팬들은 조금 진정해야할 필요가 있다. 인생은 짧고 사람들은 완벽하지 않다. (한국 언론의 심한 비판에 대해서 비판하고 있는 나도 아이러니하긴 하다.)

MNET's Hot Blood Men, a documentary chronicling the rigorous bootcamp of pop label trainees.
MNET’s Hot Blood Men, a documentary chronicling the harsh bootcamp of pop label trainees.

연예인들은 벌써부터 경쟁을 하며 살아남아야 한다. 어떤 이들은 버스정류장에서 잠을 청해야 했을지도 모르고  꿈을 이루기 위해 부모님들의 미움을 받아야했을 지도 모른다. 거의 포기 했을 수도 있고 아예 포기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무슨 이유던지 그들은 성공했다. 당신들을 즐겁게 하기 위해. 그들은 그들의 꿈을 이루고 있다.

Rain collage
[Photo: At left: http://sgforums.com/forums/2110/topics/145904, right: Soompi]